최신보험뉴스

금융감독원은 암 보험금 지급을 권고하는 세부 가이드라인을 보험업계에 전달했지만, 보험금 지급에 대한 정량화 된 지급 기준과 기한 구분이 명확하지 않아 여전히 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. 금감원이 보험업계에 전달한 가이드라인은 암 수술 후 회복기간 중 요양병원에 입원했는지 여부, 말기암 또는 전이암에 대한 보존적 치료 외 요양병원에 입원했는지 여부, 요양병원 입원 기간 중 종합병원에서 표준 항암치료 방사선 시행 여부를 담고 있습니다.


하지만 소비자단체는 오히려 금감원의 가이드라인이 보험사와 소비자의 추가 분쟁을 유발한다고 지적했습니다. 회복기간 중 요양병원에 입원 항목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암 환자가 보장받을 수 있지만, 이를 제외한 항목은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을 거부할 소지가 충분하기 때문입니다. 금감원이 보험금을 지급하는 방향으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지만 형식적일 뿐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을 부정적으로 생각할 여지를 남긴 것입니다.


소비자단체는 형식적인 가이드라인이 아닌 실제 현장을 반영한 구체적인 형태의 가이드라인을 주장하고 있습니다.